학교환경개선지원센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.

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
Loading...
영등포에선 예술공방·카페도 평생학습의 장
관리자  -homepage 2019-07-09 12:04:30, 조회 : 255, 추천 : 41
서울 영등포구가 지난 5일 지역 내 예술공방 등 특색 있는 공간을 구민을 위한 학습 공간
‘영등포 동네배움터’로 지정했다고 8일 밝혔다.

구는 그간 운영하던 동 단위의 평생교육기관인 ‘행복학습센터 사업’을 통합하고 카페 등
민간 자원 4곳을 발굴해 총 8곳을 동네배움터로 지정했다.
관계자는 “지역에 있는 이색적인 공간을 ‘배움이 있는 마을학교’로 조성했다”면서
“주민들이 생활 근거리에서 교육 등 학습에 참여할 수 있는 마을단위 평생학습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
마련했다”고 밝혔다.

동네배움터는 문래캠퍼스, 단비 작은 도서관, 마을예술창작소 세바퀴, 언니네 작은 도서관, 카페 봄봄,
영등포 노인종합복지관, 제1평생학습센터, 원광디지털대 등 총 8곳이다.

특히 새롭게 발굴한 동네배움터 ‘문래캠퍼스’는 철제 공장과 예술이 공존하는 문래창작소에 위치해 있다.
이곳은 활동 중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예술 활동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.
구는 앞으로도 공간은 물론 인적자원을 활용해 관 주도 방식에서 탈피한 새로운 프로그램을
주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.

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“동네배움터가 평생학습센터로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
꼼꼼히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”고 전했다.

황비웅 기자 stylist@seoul.co.kr

[출처: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.] http://go.seoul.co.kr/news/newsView.php?id=20190709016010#csidx38d4156bb9c5f44b262d28cbb7b4d5f


추천하기 목록보기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totoru